닫기

SEARCH

보도자료인사이드

News Inside

[왜떴지] “GS25, 편의점 도시락 중 가장 짜다”

63개 도시락 제품 중 편의점 도시락 나트륨 함량 1.6배↑…한끼가 1일 권장량보다 62% 수준도

  • 김수진 기자
  • 2019-06-03 14:04:50
center
최근 가성비로 인기를 끌고 있는 편의점의 도시락이 나트륨 덩어리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GS25에서 판매되는 일부제품의 경우 나트륨 함량이 1일 권장량보다 훨씬 높은 것으로 나타나 섭취 시 주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3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전국 체인망을 가진 편의점과 도시락 전문점에서 판매하는 도시락 63개 제품을 대상으로 나트륨 등의 함량 정보를 조사했다.

식약처 조사 결과에 따르면 편의점 도시락이 일반 도시락 업체 제품보다 나트륨 함량이 약 1.6배 더 높았다.

특히 시판 도시락의 1회 제공량당 나트륨 함량은 479~2038mg 범위로, 평균 1237mg수준 이었다.

이는 세계보건기구(WHO)의 1일 나트륨 권장섭취량인 2000mg의 62%에 해당한다.

나트륨 함량이 가장 높은 제품은 GS25의 ‘오무라이스&커리 도시락’으로 1회 제공량당 2038mg이었다. 이는 한끼 식사로 나트륨 권장량을 훌쩍 넘긴 수치다.

반면 나트륨 함량이 가장 낮은 제품은 오봉도시락의 ‘돈까스 도시락’으로 1회 제공량당 479mg이었다.

주목할 점은 편의점에서 판매하는 도시락의 평균 나트륨 함량이 도시락 전문점의 도시락보다 1.6배 높다는 것.

편의점별 평균 나트륨 함량은 높은 순서대로 ▲GS25(1527mg) ▲세븐일레븐(1499mg) ▲미니스톱(1341mg) ▲이마트24(1186mg) ▲CU(1138mg) 순이었다.

반면 도시락 전문점별 평균 나트륨 함량은 높은 순서대로 ▲한솥도시락(927mg) ▲토마토도시락(857mg) ▲오봉도시락(718mg) 순으로 전문전과 편의점의 나트륨 함량이 큰 차이를 보였다.

식약처 관계자는 “식재료에 햄·소시지가 포함된 도시락일수록 평균 나트륨 함량이 높게 나타났다”며 “시판 도시락을 건강하게 섭취하려면 햄과 소시지, 절임류 등의 식재료가 적게 들어 있는 도시락을 선택하고 소스류가 따로 제공되는 제품을 선택해 찍어 먹거나 입맛에 맞게 조금씩 뿌려 먹는 것이 좋다”고 설명했다.

한편 식약처는 지난달 28일 관련 업계와 간담회를 갖고 도시락 제품의 나트륨 저감에 적용할 수 있는 가정간편식의 나트륨 저감 기술 정보집을 제공했다.

이 자리에서 세븐일레븐, GS25, 이마트24 등 관련 업계에서도 도시락의 나트륨 저감을 위해 ▲나트륨 자체 기준 설정 및 관리 ▲나트륨 저감 도시락 개발 ▲건강 도시락 판매대(zone) 운영 등의 자체 계획을 수립해 추진할 계획을 밝혔다.

김수진 기자 sujinkim4652@gmail.com
<저작권자 © 더비즈인사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인터넷신문위원회

인사이드TV

인사이드 타임라인

  • 위로
  • 아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