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SEARCH

오너·CEO인사이드

Owner·CEO Inside

[CEO나침판] 일본行 비행기 탄 이재용 부회장...누굴 먼저 만날까

재계 관계자 "앞서 만날 인물, 요네쿠라 회장일 가능성 높아"

  • 안세준 기자
  • 2019-07-08 10:00:00
center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일본의 반도체 소재 수출규제 대안을 모색하기 위해 지난 7일 도쿄 출장길에 오르자 현지에서 누구와 만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번 사안이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판결'이라는 정치 영역에서 비롯된 만큼 이 부회장이 일본 정부 관계자보단 과거 인맥(재계 인사)과 접선, 간접 지원이 가능한지 타진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9일 재계에 따르면 이 부회장이 간접 지원을 염두에 두고 만날 가능성이 가장 높은 인물로 '요네쿠라 히로마사' 스미토모화학 회장의 이름이 거론되고 있다. 이 부회장이 스미토모화학의 '해외 생산 거점'을 통해 소재 충원 방안을 모색할 가능성이 높다는 해석이다.

재계 관계자는 "삼성전자는 스미토모화학으로부터 규제 대상에 오른 반도체 소재 3개 부문 중 2개 부문인 '플루오린 폴리이미드'와 '감광액' 등을 공급받고 있다"며 "스미토모화학의 경우 일본 외 해외 생산거점 시설을 갖춘 만큼, 이 부회장이 요네쿠라 회장을 만나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를 우회적으로 피해갈 방안을 논의할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또 "만일 아베 총리가 일본 기업의 해외 상산 거점마저 수출 통제에 나선다면, 이는 명백히 WTO(자유무역협정) 규범에 위배되는 행위" 라며 "규범 위반 시 일본도 막대한 경제 제재와 피해를 입게되는데 이를 이재용이 이용할 가능성이 크다"고 덧붙였다.

요네쿠라 회장은 과거 이건희 회장 때부터 삼성과 남다른 인연을 이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요네쿠라 회장은 이 회장과 손잡고 지난 2011년 대구에 웨이퍼 생산을 위한 합작사를 설립키도 했다.

이 회장은 요네쿠라 회장이 한국을 방문할 때마다 집무실이던 한남동 승지원으로 초대하기도 했다. 이 자리에는 이 부회장도 종종 동석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부회장이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일본 재계 담당자는 요네쿠라 회장뿐 아니다. 삼성전자에 반도체 소재를 공급하는 우시오전기의 우시오 지로 회장과 미쓰비시 상사 측 인사들과의 관계도 요네쿠라 회장 못지 않게 두텁다는 얘기다.

그럼에도 재계 주요 관계자들이 요네쿠라 회장을 우선 순위로 꼽은 이유는 무엇일까.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반도체 소재 수출규제라는 '초강수' 방침이 견지하는 상황에서 삼성 측에 우회 경로를 통한 소재 공급을 꾀한다는 건, 사실상 아베 신조의 경제 정책인 '아베노믹스' 자체를 부정하는 셈이다. 수년간 이어온 삼성과의 관계를 돈독히 할 순 있을지라도 일본 정부의 감시 레이더 상에 놓일 수 있다는 설명이다.

그런데 요네쿠라 회장은 '아베노믹스' 반대론자 중 가장 대표적인 인물로 꼽힌다. 아베 정권의 눈치를 가장 살피지 않을 주요 기업 중 하나가 그가 이끄는 스미토모화학이라는 주장이다.

실제 요네쿠라 회장은 아베 정권의 행보를 두고 사사건건 비판해 왔다. 지난 2012년 아베 총리의 금융완화 정책에 "무모함이 극에 달했다"고 강력 비판하는가 하면 같은해 건설국채를 일본은행이 사도록 하겠다는 자민당 정책에 대해서도 "대담하기보다는 무데뽀(무모)"라고 언급한 바 있다. 이에 아베 총리는 요네쿠라 회장에게 "공부 좀 하세요"라고 무안을 주기도 했다.

반면, 다른 주요 협업사인 우시오전기와 미쓰비시 상사의 경우 그룹 총수들이 각각 아베 총리의 친형,아베 총리 친형의 장인이 운영 중인 회사다. 이 부회장이 이들에 간접 지원을 요청하기가 쉽지 않다는 것이 재계 전문가들의 해석이다.

재계 관계자는 "이 부회장이 일본 내 협업사들과 교분을 쌓아 왔지만 이번 일본 출장길에 오른 목적이 간접 지원책 강구로 전망되는 만큼 앞서 요네쿠라 회장을 접선할 가능성이 높아보인다"며 "수출규제 대상이 된 소재의 확보 방안과 추가 규제 가능성 등에 대해 현지에서 점검할 시간을 가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부회장이 결정적인 해결책을 찾기 어렵다는 현실 인식에도 불구하고 출장길에 오른 것은 그만큼 상황이 급박한 것으로 비춰진다. 이번 출장을 통해 이 부회장이 삼성 측에 희소식을 안겨 줄 수 있을지 관심이 주목된다.

안세준 기자 to_seraph@naver.com
<저작권자 © 더비즈인사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인터넷신문위원회

인사이드 타임라인

  • 위로
  • 아래로